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8-07-13 10:05:51
  • 수정 2018-07-13 13:36:26
기사수정

▲ [출처: 셔터스톡]



국무총리비서실 일부 출입기자들이 지난 1월 암호화폐 관련 정부 대책 보도자료를 발표 전에 유출한 것으로 밝혀졌다.


김성재 총리실 공보실장은 12일 이메일브리핑을 통해 해당 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김 실장은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 출입기자 3명이 엠바고(보도유예) 이전에 보도자료를 사전에 유출했다"며 "이들 모두 경찰 조사에서 유출 사실을 인정했다"고 말했다. 적발된 기자들은 각각 종합일간지와 경제지 등에 소속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실장은 이어 "경찰은 보도자료 사전 유출이 공무원에 의한 것이 아니라 처벌(공무상 비밀누설 혐의)은 할 수 없으므로 사건을 내사 종결한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국무총리비서실은 앞서 지난 1월 15일 출입기자들에게 '암호화폐에 대한 정부 입장'을 9시 40분에 발표한다며 그전까지는 보도하지 말아줄 것을 당부하는 문자메시지를 8시 27분께 전송했다. 이후 취재 편의를 위해 오전 9시쯤 관련 자료를 미리 배포했다.


그러나 예정된 정부 공식 발표 시간 전 해당 내용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게재돼 논란이 불거졌다. 컴퓨터 모니터에 보도자료를 띄워놓고, 이를 사진으로 찍어 올린 형태였다.


이에 당시 하태경 바른정당(현 바른미래당) 의원은 "정부가 오전 9시에 기자들에게 보도자료를 미리 배포하고 9시 40분 공식 발표 시간까지 40분 동안 시세차익이 큰 폭으로 발생했다"며 "정부가 개입해 시세조작을 이끌었다"고 경찰 수사를 의뢰했다.


충남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사건을 배당받아 수사한 결과 공무원은 자료 유출과 관련이 없으며 출입기자 3명의 행위로 드러났다. 이들은 동료 기자 또는 지인에게 보도자료를 전달했다. 보도자료가 외부로 전파되면서 인터넷 게시판까지 올라간 것으로 조사됐다.


김 실장은 "보도자료 사전 유출이 공무원에 의한 것이라는 주장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져 다행"이라며 "일방적 주장으로 생긴 공무원에 대한 오해와 불신이 해소되기를 기대한다"고 입장을 말했다.


다만 "우리 출입기자에 의한 것으로 밝혀진 것은 매우 유감"이라며 “적절한 조치를 기자단에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국무총리비서실 출입기자단은 조만간 회의를 열어 보도자료를 사전에 유출한 것으로 밝혀진 언론사에 대한 징계 여부와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국무총리비서실 출입기자 규정 14조(등록취소 등)에 따르면 출입기자로서 품위를 손상하는 등의 행위를 한 경우 기자단 회의를 통해 등록취소와 출입정지, 출입기자 교체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다.


<블록체인뉴스> 이지영 기자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blockchainnews.co.kr/news/view.php?idx=173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튜브 바로가기 오른쪽
코인마켓레이더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코인마켓레이더 12월 06일
  •  기사 이미지 코인마켓레이더 12월 5일
  •  기사 이미지 코인마켓레이더 12월 4일
신상코인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은행 없이도 자유롭게 거래하는 '오미세고'
  •  기사 이미지 흩어져 있는 의료정보를 한곳에 '메디컬체인'
  •  기사 이미지 백서 따윈 필요 없다! '룸네트워크'
코인왕 김토큰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고크립토봇! 중독성 강한 블록체인 게임!
  •  기사 이미지 비트베리!! 세상 가장 편한 암호화폐 지갑
  •  기사 이미지 모스랜드!! 여러분도 이제 건물주가 될 수 있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