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블록체인 딜리버리] 모스랜드, 모두가 즐기는 블록체인 AR 게임 2018-08-24
한만혁 mh@blockchainnews.co.kr



블록체인의 가능성과 활용범위는 실로 무궁무진합니다. 단순히 '가상화폐' 수준으로 치부하기에는 그 파급력이 어마어마하지요. [한만혁의 블록체인 딜리버리]는 그런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신시장을 개척하는 이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담아 전달하는 코너입니다. 가장 따끈따끈하고 주목할 만한 블록체인 기술을 만나보세요. <편집자 주>


게임은 블록체인 기술의 상용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는 분야다. 이미 게임 머니, 아이템 거래 등 암호화폐 개념과 거래 시스템을 적용했다는 것이 대표적인 이유다. 덕분에 게이머들은 암호화폐 생태계가 익숙하다. 물론 다른 산업과 마찬가지로 수익 분배, 업무 프로세스 등의 문제를 해결하는 건 기본.


최근 블록체인 게임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는 곳 중 하나가 모스랜드다. 손우람 모스랜드 대표는 블록체인이 게임 산업을 바꿀 것으로 확신하며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AR(증강현실) 게임을 만들고 있다. 손 대표를 만나 블록체인과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 [출처: 블록체인뉴스]


■ 블록체인으로 인한 게임 산업의 변화


손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이 게임 산업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주장한다. 가장 큰 이유는 투자 유치가 필요 없다는 점이다. 사실 지금의 게임 업계에선 투자 유치가 쉽지 않다. 경쟁도 치열해 이름 있는 게임을 만든 경험이 없으면 엄두도 못 낸다. 투자를 유치한다 해도 조건이 좋지 않다. 아무리 좋은 아이디어와 콘텐츠가 있어도 게임으로 구현하기가 어렵다.


그는 "아무리 작은 회사라도 좋은 아이디어와 콘텐츠만 있으면 ICO를 통해 자금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투자 유치에 힘 뺄 필요 없이 게임 개발에만 집중할 수 있다는 것. 모스랜드가 대표적인 예다. 이전 같으면 투자 유치가 어려웠을 텐데 이를 ICO로 해결하고 오롯이 게임 개발에만 집중하고 있다.


또한 손 대표는 블록체인과 게임의 접점을 '가상경제'라고 분석한다. 블록체인은 보상 체계인 암호화폐를 통해, 그리고 게임은 게임 머니와 아이템 등으로 가상경제를 구축한다는 설명이다. 그는 "게임에서의 가상경제는 게이머가 실제와 비슷한 가치를 느끼게 하는 요소"라며 "게이머들은 이미 블록체인의 가상경제를 경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물론 게임 내 가상경제가 구축돼 있긴 하지만 이를 게임 개발사가 좌우하기 때문에 신뢰성이 부족하다. 그는 이런 아쉬움을 해결하는 것이 바로 블록체인이라고 주장한다. 블록체인의 핵심이 바로 거래의 투명성이기 때문이다.


▲ [출처: 레디 플레이어 원 홈페이지]


손 대표는 "블록체인이 신뢰성 부분을 해결하면 현실의 자산가치보다 가상의 자산가치가 더 커질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마치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Ready Player One)>처럼 말이다. 영화 속 등장인물을 보면 현실은 시쳇말로 '시궁창'이지만 가상세계에서는 멋진 삶을 살고 있다. 심지어 가상세계에서 많은 돈을 벌어도 실물화폐로 바꾸지 않고 가상세계에서 사용한다. 손 대표는 우리의 미래도 비슷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 블록체인을 적용한 AR 모노폴리 게임

손 대표는 2015년에 VR 콘텐츠 제작사를 만들었다. 그러다가 VR 분야에서 쌓은 역량을 AR까지 확장하기로 했다. VR 시장 크기와 회사 생존을 위해 방향을 바꾼 것. 그리고 AR 분야에서 어떤 게임을 개발할까 고민하던 중 모노폴리 게임을 떠올렸다. 모노폴리 게임은 이미 업계에서 게임성이 검증된 장르다. 여기에 게이머의 흥미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암호화폐를 적용하기로 했다. 모노폴리와 암호화폐의 장점을 버무린 것. 그렇게 태어난 것이 바로 모스랜드 더 시티(MossLand: The City)다.


▲ [출처: 모스랜드]


모스랜드 더 시티는 실제 위치와 부동산을 기반으로 하는 AR 게임이다. 사용자는 주변에 있는 건물을 가상으로 획득하거나 거래하고 아이템을 이용해 꾸밀 수 있다. 한창 인기를 끌었던 포스퀘어나 포켓몬고를 떠올리면 된다. 하지만 단순한 게임 방식과 보상 체계가 아닌 암호화폐를 이용해 더 많은 가치를 제공한다는 점이 다르다. 손 대표는 "보상 체계나 아이템을 암호화폐로 바꿔 더 많은 가치를 제공하고 게이머의 흥미를 오래도록 유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모스랜드 더 시티에서 사용하는 암호화폐는 모스코인(MOC)이다. 참고로 발행량은 5억 개며 올해 초 진행한 프리ICO가 38분 만에 매진되기도 했다. 현재 암호화폐 거래소 고팍스와 BCEX에서 거래할 수 있다.


모스랜드 더 시티에는 SNG(Social Network Game) 요소도 넣을 예정이다. 서울, 도쿄, 싱가포르, 뉴욕 등 세계적인 도시를 점진적으로 오픈해 게이머의 지속적인 흥미를 유발할 계획이다. 실제 지금의 개발자들이 과거 높은 인기를 누렸던 SNG <룰 더 스카이(Rule the Sky)>의 개발자들이다. 모스랜드 더 시티에도 그때의 경험과 노하우를 십분 발휘하고 있다고. 지금은 위치 데이터를 가공해 한창 개발에 매진하고 있으며 내년 3분기에 클로즈드 베타테스트(CBT)를 시작한다.


모스랜드 안에는 단순히 게임만 있는 게 아니다. AR을 이용한 P2P 광고 플랫폼 모스팝(Moss Pop)도 준비 중이다. 모스코인으로 광고할 수 있기 때문에 따로 중개인이 필요 없다. 게임 아이템은 비주얼 부분 때문에 모스랜드가 직접 제작하지만 광고판 내에 들어가는 광고는 사용자가 직접 만들 수 있다. 심지어 AR로 에어드랍도 가능하다. 모스팝은 올해 4분기 론칭할 예정이다. 현재 프로토타입은 개발을 완료한 상태.


▲ [출처: 모스랜드]


모스스토어(Moss Store)도 연다. 게임 내 가상의 자산을 거래하는 곳으로 추후 모스코인을 이용하는 게임이 늘어나면 그 게임의 아이템을 거래하도록 확장할 예정이다.


손 대표는 "암호화폐를 통해 가상 경제와 선점 효과가 성공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물론 게이머가 이탈하지 않도록 지속적인 업데이트도 약속했다.


■ 블록체인 게임 생태계의 확장을 위해

모스랜드는 다음 달 7~9일 블록체인 게임 개발 페스티벌 '게임잼 서울(Game Jam Seoul)'을 개최한다. 3일 안에 룸 네트워크 개발 킷과 모스코인을 이용해 블록체인 기반의 게임을 만드는 행사다. 우승팀에게는 100만원 상당의 상금을 지급하고 후속 개발에 대해 지원할 예정이다.


손 대표는 "게임 업계에 좋은 아이디어를 갖고 있는 팀이 많다"며 "그들이 마음껏 역량을 펼칠 수 있게 장을 마련한 것"이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이번 행사를 통해 블록체인 게임 생태계가 커지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는 기대감도 내비쳤다.


실제 이번 행사를 통해 좋은 팀을 발굴하고 인큐베이션하거나 아예 모스랜드로 영입할 계획도 갖고 있다. 다양한 방안으로 협업할 것을 고민하고 있다고. 단 해당 팀이 원해야 한다는 것이 전제다.


▲ [출처: 블록체인뉴스]


손 대표는 "게이머가 암호화폐나 블록체인을 인지할 필요 없이 재미있게 플레이하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하며 "단순히 암호화폐나 블록체인에 관심 있는 사람이 아니라 모든 이들이 편하게 즐길 수 있는 AR 게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국내에서 가장 잘 나가는 게임 회사, 나아가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게임 회사가 되고 싶다"며 포부를 전했다.


<블록체인뉴스> 한만혁 기자

블록체인 딜리버리

메뉴 닫기

주소를 선택 후 복사하여 사용하세요.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